동아시아 슈퍼리그는 FIBA, FIBA Asia와 10년간 독점 파트너십을 맺고 2022년 10월 출범하며 아시아 최초의 국제 홈-앤드-어웨이 클럽 리그 형식으로 국내 최고 리그 시즌과 통합돼 지역 챔피언 경쟁을 벌인다.

구성:

2022년 10월부터 6개월 동안 홈 앤드 어웨이 형식으로 진행될 범 동아시아 농구 클럽대항전 리그. 대한민국 KBL , 일본 B.리그, 필리핀 PBA, 대만 P.리그+ 그리고 홍콩 특별 행정구 소속팀이 참가한다.

참여 팀:

대한민국 KBL, 일본 B.리그 및 필리핀 PBA 시즌의 챔피언 및 준우승자 팀들이 EASL에서 경쟁할 자격이 부여된다. 새로 창단한 베이 에어리어 드래곤즈 대만 P. 리그+의 챔피언 팀들이 대중화권을 대표하게 된다. 8개 팀은 2명의 용병 선수 및 1명의 아시아 용병 선수를 포함한 12명 명단으로 경기를 치른다.

그룹 스테이지:

8개 팀은 2개 그룹으로 나뉘어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경기를 치른다. 각 팀은 2022년 10월부터 2023년 2월까지 그룹 스테이지 동안 총 24개의 홈 앤드 어웨이 경기를 하게된다. 매주 수요일 밤 2개의 EASL 그룹 스테이지 게임이 열리게 된다.

파이널 포:

각 그룹의 상위 2개 팀은 파이널 포에 진출하게 되며 2023년 3월 서든 데스 파이널 포 및 챔피언십 경기에 참가하게 된다. 파이널 포에는 뮤직 페스티벌과 다양한 팬 이벤트들이 펼쳐질 것이며 아시아 주요 도시 중 한 곳에서 열린다. 파이널 포 개최 도시는 매년 변경될 예정이다.

EASL 확장 :

EASL은 세번째 시즌부터 새로운 지역으로 확장하여 새로운 리그와 협약을 맺을 계획이다.

동아시아 슈퍼리그

팬 존에 가입하고 동아시아 슈퍼리그에 대한 뉴스를 받아보고 특별 상품까지 받아 가자!

show popup